2019.06.16 (일)

  • 구름조금속초18.1℃
  • 구름많음25.4℃
  • 흐림철원25.5℃
  • 구름많음동두천26.1℃
  • 구름많음파주23.7℃
  • 구름많음대관령15.3℃
  • 구름많음백령도16.3℃
  • 구름많음북강릉17.6℃
  • 구름조금강릉21.2℃
  • 맑음동해16.9℃
  • 구름많음서울26.0℃
  • 구름많음인천22.1℃
  • 구름많음원주25.4℃
  • 구름많음울릉도15.0℃
  • 구름많음수원23.6℃
  • 구름조금영월23.7℃
  • 구름조금충주26.7℃
  • 흐림서산22.8℃
  • 구름조금울진18.4℃
  • 구름많음청주26.7℃
  • 구름많음대전26.3℃
  • 구름많음추풍령25.1℃
  • 구름많음안동23.4℃
  • 구름많음상주26.3℃
  • 구름많음포항19.3℃
  • 구름많음군산20.9℃
  • 흐림대구22.3℃
  • 흐림전주22.1℃
  • 흐림울산18.4℃
  • 흐림창원19.8℃
  • 구름많음광주24.0℃
  • 흐림부산19.9℃
  • 구름많음통영21.1℃
  • 흐림목포21.4℃
  • 흐림여수21.3℃
  • 구름많음흑산도20.8℃
  • 흐림완도22.9℃
  • 구름많음고창21.9℃
  • 흐림순천21.7℃
  • 구름많음홍성(예)23.4℃
  • 구름많음제주21.6℃
  • 구름많음고산20.6℃
  • 구름많음성산22.2℃
  • 구름많음서귀포23.9℃
  • 흐림진주22.1℃
  • 구름많음강화21.9℃
  • 흐림양평26.2℃
  • 구름많음이천26.2℃
  • 구름많음인제23.8℃
  • 구름많음홍천25.7℃
  • 구름조금태백15.7℃
  • 구름많음정선군19.7℃
  • 구름많음제천24.1℃
  • 구름많음보은25.4℃
  • 구름많음천안23.4℃
  • 구름많음보령20.9℃
  • 구름많음부여24.9℃
  • 구름많음금산26.0℃
  • 구름많음부안21.0℃
  • 구름많음임실22.6℃
  • 구름많음정읍22.0℃
  • 흐림남원24.7℃
  • 구름많음장수22.7℃
  • 구름많음고창군22.0℃
  • 구름많음영광군21.1℃
  • 흐림김해시20.9℃
  • 구름많음순창군24.7℃
  • 흐림북창원20.5℃
  • 흐림양산시20.7℃
  • 흐림보성군24.0℃
  • 흐림강진군23.3℃
  • 흐림장흥24.0℃
  • 흐림해남21.7℃
  • 흐림고흥22.7℃
  • 흐림의령군22.9℃
  • 흐림함양군24.0℃
  • 흐림광양시22.7℃
  • 흐림진도군21.0℃
  • 구름많음봉화21.3℃
  • 구름조금영주26.0℃
  • 흐림문경25.0℃
  • 구름많음청송군19.1℃
  • 구름많음영덕18.3℃
  • 흐림의성24.8℃
  • 흐림구미26.7℃
  • 구름많음영천20.6℃
  • 구름많음경주시19.7℃
  • 흐림거창24.0℃
  • 흐림합천24.5℃
  • 흐림밀양21.8℃
  • 흐림산청21.9℃
  • 흐림거제21.1℃
  • 흐림남해22.3℃
기상청 제공
[문화재청] 찬란히 흩날리는 봄꽃 따라 생동하는 무형유산 공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문화재청] 찬란히 흩날리는 봄꽃 따라 생동하는 무형유산 공연

찬란히 흩날리는 봄꽃 따라 생동하는 무형유산 공연

- 국립무형유산원, 2019년 <개막공연> 개최 / 4.27. 오후 4시 얼쑤마루 공연장 -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오는 27일 오후 4시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공연장(전북 전주시)에서 ‘2019년 <개막공연>’을 개최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의 <개막공연>은 전통 가(歌)·무(舞)·악(惡)과 현대의 창작예술이 조화롭게 어울리는 고품격 공연으로, 매년 관람객 만석(滿席)을 이루는 인기 공연 중 하나다. 올해는 ‘봄꽃, 찬란히 흩날리다’를 주제로, 무형유산이 대중에게 더욱 널리 알려지고 소통과 감동을 선사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이번 공연내용은 ▲ 김무길(국가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 전수교육조교)의 ‘거문고산조’, ▲ 추다혜·우디박의 ‘배뱅이굿 변주’, ▲ 승려 법현(국가무형문화재 제50호 영산재 이수자)의 ‘법고무’, ▲ 김남기(강원도무형문화재 제1호 정선아리랑(아라리) 보유자)의 ‘정선아리랑’, ▲ 전북대챔버오케스트라의 ‘광야와 ’민요연곡‘ 공연, ▲ 창작국악을 선보이는 ’The(더) 미소‘의 ’그저 사랑‘, ’심청은 억지춘향‘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공연인 ‘거문고산조’는 순리를 역행하지 않고 꿋꿋하게 정도를 지켜가는 무형유산 전승자의 마음을, 선비정신의 표상인 거문고에 담아 표현하였다. 두 번째 공연 ‘배뱅이굿 변주’에서는 컴퓨터 음향 전문가이자 작곡가인 우디박과 소리꾼 추다혜가 만나 전통적인 서도소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색다른 음악을 들려준다.


세 번째 공연 ‘법고무’와 네 번째 공연 ‘정선아리랑’은 자연의 섭리와 우주의 조화를 담은 전통 나침반을 만드는 윤도장(輪圖匠, 국가무형문화재 제110호)의 김종대 보유자와 협업으로 펼쳐진다.


‘법고무’의 힘차게 뻗치는 장삼 자락과 웅장한 북소리는 깨달음의 환희이자 새로운 도약이며, 민중의 노래 ‘정선아리랑’은 무형유산 전승자와 대중이 하나가 되고 소통하기를 바라는 기원을 담고 있다. 전통과 현대의 문화가 공존하는 오늘날, 사방위를 가리키는 나침반의 자침은 우리에게 무형유산 전승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해 줄 것이다.  


다섯 번째 공연은 전북대챔버오케스트라의 서양악기 연주와 전통음악 판소리·민요가 만나는 공존의 무대로 오케스트라의 선율에 방수미 명창(2018 KBS 국악대상 수상자)의 멋스러운 소리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생동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The(더) 미소’가 ‘심청은 억지춘향’ 등 3곡의 음악으로 개막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가야금, 피리, 생황, 피아노, 기타 등 전통과 현대의 악기를 두루 사용하는 전통에 현대적 요소를 가미한 국악 무대 구성으로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공연 예약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과 전화(☎063-280-1500, 1501)로 오는 17일부터(선착순 100명, 1인당 2매까지 가능) 시작된다. 공연 관람은 전석 무료이며, 공연과 관련된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063-280-1500, 1501)로 문의하면 된다.


<안내 홍보물>

봄꽃찬란히흩날리다.png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