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6 (일)

  • 구름조금속초23.5℃
  • 구름많음27.5℃
  • 구름많음철원25.3℃
  • 구름많음동두천24.5℃
  • 구름많음파주23.8℃
  • 구름많음대관령23.2℃
  • 비백령도17.8℃
  • 구름많음북강릉25.6℃
  • 구름많음강릉29.7℃
  • 구름많음동해28.4℃
  • 구름많음서울25.4℃
  • 구름많음인천22.2℃
  • 구름많음원주27.9℃
  • 구름조금울릉도21.8℃
  • 구름많음수원25.1℃
  • 구름많음영월27.6℃
  • 구름많음충주26.1℃
  • 흐림서산22.3℃
  • 구름많음울진24.7℃
  • 흐림청주27.0℃
  • 구름많음대전26.9℃
  • 구름많음추풍령24.9℃
  • 구름많음안동27.3℃
  • 구름많음상주25.5℃
  • 구름많음포항27.9℃
  • 흐림군산24.5℃
  • 구름많음대구25.7℃
  • 흐림전주24.8℃
  • 구름많음울산24.4℃
  • 구름많음창원22.1℃
  • 흐림광주22.2℃
  • 구름많음부산22.5℃
  • 흐림통영22.3℃
  • 흐림목포22.1℃
  • 흐림여수21.4℃
  • 비흑산도18.4℃
  • 흐림완도20.9℃
  • 흐림고창22.7℃
  • 흐림순천20.7℃
  • 흐림홍성(예)23.2℃
  • 흐림제주22.3℃
  • 흐림고산21.2℃
  • 흐림성산20.0℃
  • 흐림서귀포21.6℃
  • 흐림진주22.3℃
  • 구름많음강화21.4℃
  • 구름많음양평27.6℃
  • 구름많음이천27.0℃
  • 구름많음인제24.8℃
  • 구름많음홍천27.2℃
  • 구름많음태백24.5℃
  • 구름많음정선군25.5℃
  • 구름많음제천27.6℃
  • 구름많음보은26.4℃
  • 흐림천안25.5℃
  • 흐림보령21.4℃
  • 흐림부여25.5℃
  • 구름많음금산25.2℃
  • 흐림부안24.3℃
  • 흐림임실21.9℃
  • 흐림정읍23.5℃
  • 흐림남원23.2℃
  • 흐림장수22.1℃
  • 흐림고창군22.7℃
  • 흐림영광군22.5℃
  • 구름많음김해시23.1℃
  • 흐림순창군22.5℃
  • 구름많음북창원21.9℃
  • 구름많음양산시24.0℃
  • 흐림보성군22.0℃
  • 흐림강진군22.3℃
  • 흐림장흥21.4℃
  • 흐림해남20.7℃
  • 흐림고흥21.8℃
  • 흐림의령군23.7℃
  • 흐림함양군22.6℃
  • 흐림광양시22.1℃
  • 흐림진도군21.4℃
  • 구름많음봉화26.1℃
  • 구름많음영주25.8℃
  • 흐림문경26.3℃
  • 흐림청송군26.0℃
  • 구름많음영덕28.7℃
  • 구름많음의성27.2℃
  • 구름많음구미25.9℃
  • 구름많음영천26.3℃
  • 구름많음경주시24.9℃
  • 흐림거창22.6℃
  • 흐림합천23.6℃
  • 구름많음밀양24.0℃
  • 흐림산청22.6℃
  • 흐림거제22.3℃
  • 흐림남해22.2℃
기상청 제공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에도 체크카드가 있었다고?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극이나 영화를 보면 많은 사람이 오가며 소문이 전해지고, 새로운 만남의 장이 되기도 하는 곳으로 주막이 그려지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런 조선의 주막에도 현대인들이 사용하는 ‘체크카드’ 시스템이 존재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조선시대에는 먼 거리를 이동할 때 걷거나 말을 타고 이동했는데요. 도시에서 도시로 이동할 때 하룻밤 사이에 도착할 수 없었기 때문에 전국 팔도에는 중심 거리마다 이동객들에게 숙식을 제공하는 주막이 존재했습니다. 이러한 주막의 주인들은 서로 연결되어있는 일종의 길드(guild, 동업자조직) 형태였기 때문에 신용거래가 가능했죠.

1903년, 러시아 작가 바츨라프 세로셰프스키가 조선을 방문해 남긴 기록 ‘코레야, 1903년 가을’에는 이러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그는 부산에서 서울로 이동하는 여정이었는데, 당시 조선의 화폐는 무거운 엽전이라 여행자금을 환전하니 무게가 약 25kg이나 나갔다고 합니다.

동행한 통역사는 조선 주막의 은행식 체크카드 시스템을 설명해주었습니다.

처음 묵는 ‘ㄱ’주막에서 모든 돈을 영수증으로 교환하고 여행길에 들른 ‘ㄴ’주막에서 영수증을 보여주면, 술과 음식, 숙박비 내역을 그 영수증에 기입해주는 식이었습니다. 여러 주막에서 영수증을 돈처럼 사용한 뒤 마지막으로 들른 ‘ㄹ’ 주막에서는 남은 차액을 돌려받을 수 있는 것이었죠.

하지만 이것을 믿지 못한 세로셰프스키는 환전한 엽전을 몽땅 들고 여행하는 것을 택했는데요. 이내 마을마다 주막이 들어서 있고 영수증으로 지불을 확인하는 시스템이 탄탄하다는 것을 알게 되고 무거운 엽전을 모두 지고 다닌 것을 후회했다고 합니다.

ATM기계와 체크카드만 있으면 어디서든 현금을 인출하거나, 결제할 수 있는 현대인들처럼 120여년 전 조선시대에도 신용화폐, 체크카드 시스템이 있었다니 정말 놀랄 만한 일이죠?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open1.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