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월)

  • 구름많음속초15.7℃
  • 흐림17.4℃
  • 흐림철원18.2℃
  • 흐림동두천18.0℃
  • 흐림파주18.0℃
  • 구름많음대관령13.1℃
  • 박무백령도15.3℃
  • 구름많음북강릉14.3℃
  • 구름많음강릉15.5℃
  • 구름많음동해14.4℃
  • 비서울18.8℃
  • 흐림인천17.6℃
  • 구름많음원주19.5℃
  • 구름많음울릉도14.8℃
  • 비수원17.4℃
  • 흐림영월17.0℃
  • 구름많음충주19.2℃
  • 흐림서산16.4℃
  • 구름많음울진16.9℃
  • 구름많음청주18.1℃
  • 구름많음대전18.3℃
  • 구름많음추풍령17.1℃
  • 구름많음안동17.3℃
  • 구름많음상주17.5℃
  • 흐림포항18.2℃
  • 구름많음군산18.0℃
  • 흐림대구19.0℃
  • 구름많음전주17.5℃
  • 구름많음울산16.1℃
  • 구름많음창원17.5℃
  • 흐림광주17.9℃
  • 구름많음부산18.1℃
  • 구름많음통영18.7℃
  • 박무목포17.7℃
  • 흐림여수19.6℃
  • 흐림흑산도17.2℃
  • 구름많음완도18.1℃
  • 구름많음고창15.3℃
  • 구름많음순천17.0℃
  • 구름많음홍성(예)17.3℃
  • 구름많음제주17.9℃
  • 흐림고산18.1℃
  • 구름많음성산18.5℃
  • 흐림서귀포19.0℃
  • 구름많음진주18.8℃
  • 흐림강화17.4℃
  • 흐림양평17.9℃
  • 구름많음이천17.4℃
  • 흐림인제15.8℃
  • 구름많음홍천17.5℃
  • 구름많음태백15.7℃
  • 구름많음정선군15.8℃
  • 구름많음제천17.5℃
  • 흐림보은16.8℃
  • 구름많음천안14.6℃
  • 구름많음보령16.2℃
  • 구름많음부여16.5℃
  • 구름많음금산16.1℃
  • 구름많음부안15.3℃
  • 구름많음임실15.8℃
  • 구름많음정읍15.8℃
  • 구름많음남원18.9℃
  • 구름많음장수15.5℃
  • 구름많음고창군15.0℃
  • 구름많음영광군15.5℃
  • 구름많음김해시18.2℃
  • 구름많음순창군17.1℃
  • 구름많음북창원17.8℃
  • 구름많음양산시17.5℃
  • 흐림보성군18.1℃
  • 흐림강진군17.5℃
  • 구름많음장흥17.1℃
  • 구름많음해남16.3℃
  • 구름많음고흥17.9℃
  • 구름많음의령군18.3℃
  • 구름많음함양군17.2℃
  • 구름많음광양시19.5℃
  • 구름많음진도군15.2℃
  • 흐림봉화16.1℃
  • 흐림영주16.3℃
  • 구름많음문경16.4℃
  • 구름많음청송군15.0℃
  • 구름많음영덕16.7℃
  • 구름많음의성18.5℃
  • 구름많음구미20.0℃
  • 구름많음영천18.0℃
  • 구름많음경주시16.3℃
  • 구름많음거창17.5℃
  • 구름많음합천18.7℃
  • 구름많음밀양19.1℃
  • 구름많음산청17.3℃
  • 구름많음거제17.5℃
  • 구름많음남해19.1℃
기상청 제공
‘따옥따옥’ 따오기 어디에 숨었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따옥따옥’ 따오기 어디에 숨었나?

‘따옥따옥’ 따오기 어디에 숨었나?

따옥따옥 따오기 어디에 숨었나?

 

따옥따옥 따오기 어디에 숨었나?

 

따옥따옥 따오기 어디에 숨었나?

 

따옥따옥 따오기 어디에 숨었나?

 

따옥따옥 따오기 어디에 숨었나?

 

따옥따옥 따오기 어디에 숨었나?

 

 

여러분 우리나라 따오기가 어떻게 생겼는지 알고 계신가요?
따오기의 생김새와 생활모습 그리고 왜 지금은 보기 힘들게 되었는지 카드뉴스로 알려드릴게요!

Q1. 따오기는 어디에서 무엇을 먹고사나요?
따오기기는 주로 논 같은 습지에서 미꾸라지, 개구리, 올챙이, 곤충 등을 먹고 살아요.
그리고 잠을 자거나 쉴 때는 우거진 소나무나 상수리나무 숲을 사용해요.

Q2. 따오기는 왜 지금은 볼 수 없죠?
따오기는 주로 사람들이 사는 마을 주변의 큰 나무에 둥지를 틀고 살았는데 사람들이 많이 잡아먹고 죽이다 보니, 따오기가 많이 희생되었답니다. 그리고 많은 양의 쌀과 배추를 생산하기 위해 농약과 비료의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따오기가 좋아하는 개구리, 미꾸라지, 곤충이 점차 줄어들기 시작했고, 배가 고픈 따오기는 먹을 것이 부족해 겨울을 나기 힘들어 죽게 되었답니다. 따오기는 1900년대 초에는 수천마리가 있었지만, 1979년 1월 DMZ에서 마지막으로 관찰된 이후 볼 수 없게 되었어요.

Q3. 따오기를 보면 어떻게 해야 하죠?
하지만 이제 우리나라 하늘에서 따오기를 만나볼 수도 있어요. 5월 22일 생물다양성의 날, 창녕 우포늪에서 따오기 40마리를 방사하기 때문이에요. 이번 야생에 방사된 파오기는 사람을 피하는 훈련을 받았어요. 그렇지만 따오기가 먹이를 먹거나 쉴 때 우리와 마주칠 수 있어요. 이때는 물건을 던지거나 소리를 내지 않고 조용히 거리를 유지하면서 관찰하고, 천천히 멀어지면 돼요. 특히 번식기인 3월~6월에 가까이 다가가면 따오기가 스트레스를 받고 죽을 수 있어요.

Q4. 따오기는 어떻게 생겼어요?
붉은 머리, 굽은 부리, 석양빛 날개가 특징입니다. 번식기에는 머리와 목이 회색빛이 돼요. 


[자료제공 :icon_logo.gif(www.korea.kr)]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