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구름많음속초25.9℃
  • 구름많음26.1℃
  • 맑음철원26.2℃
  • 맑음동두천26.7℃
  • 맑음파주27.0℃
  • 구름많음대관령21.0℃
  • 맑음백령도23.7℃
  • 구름많음북강릉25.3℃
  • 구름많음강릉26.2℃
  • 흐림동해24.1℃
  • 구름많음서울26.5℃
  • 구름조금인천27.1℃
  • 구름많음원주25.1℃
  • 구름많음울릉도25.1℃
  • 구름조금수원26.8℃
  • 흐림영월23.7℃
  • 흐림충주24.0℃
  • 구름많음서산26.2℃
  • 흐림울진25.4℃
  • 구름많음청주26.8℃
  • 흐림대전26.2℃
  • 흐림추풍령23.7℃
  • 흐림안동24.2℃
  • 흐림상주24.7℃
  • 흐림포항26.5℃
  • 흐림군산26.3℃
  • 흐림대구25.9℃
  • 구름많음전주25.9℃
  • 흐림울산26.8℃
  • 구름많음창원27.6℃
  • 흐림광주26.4℃
  • 흐림부산26.9℃
  • 흐림통영27.3℃
  • 구름많음목포27.1℃
  • 구름많음여수27.9℃
  • 흐림흑산도24.8℃
  • 흐림완도
  • 흐림고창26.2℃
  • 흐림순천25.7℃
  • 구름많음홍성(예)27.0℃
  • 흐림제주27.5℃
  • 흐림고산27.1℃
  • 흐림성산26.7℃
  • 흐림서귀포25.9℃
  • 흐림진주28.1℃
  • 맑음강화26.3℃
  • 구름많음양평24.9℃
  • 구름많음이천25.2℃
  • 구름많음인제24.2℃
  • 구름많음홍천26.6℃
  • 흐림태백21.0℃
  • 흐림정선군23.4℃
  • 흐림제천23.5℃
  • 흐림보은25.4℃
  • 구름많음천안25.2℃
  • 흐림보령26.9℃
  • 흐림부여26.6℃
  • 흐림금산24.6℃
  • 흐림부안26.8℃
  • 흐림임실24.3℃
  • 흐림정읍25.8℃
  • 흐림남원25.1℃
  • 흐림장수22.7℃
  • 흐림고창군26.3℃
  • 흐림영광군26.6℃
  • 흐림김해시27.5℃
  • 흐림순창군25.1℃
  • 흐림북창원26.7℃
  • 흐림양산시28.3℃
  • 구름많음보성군27.6℃
  • 구름많음강진군27.7℃
  • 구름많음장흥28.4℃
  • 구름많음해남27.7℃
  • 구름많음고흥27.2℃
  • 흐림의령군26.9℃
  • 흐림함양군25.3℃
  • 흐림광양시26.9℃
  • 구름많음진도군27.5℃
  • 흐림봉화23.0℃
  • 흐림영주23.4℃
  • 흐림문경23.9℃
  • 흐림청송군23.7℃
  • 흐림영덕24.9℃
  • 흐림의성26.0℃
  • 흐림구미25.4℃
  • 흐림영천25.6℃
  • 흐림경주시25.2℃
  • 흐림거창24.6℃
  • 흐림합천26.6℃
  • 흐림밀양27.2℃
  • 흐림산청26.4℃
  • 흐림거제26.8℃
  • 흐림남해27.9℃
기상청 제공
거세한우 잘 키우는 최고의 기술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거세한우 잘 키우는 최고의 기술은?

- 6~7개월령 거세, 섬유질배합사료 먹여 사료비 부담 덜어

거세한우 잘 키우는 최고의 기술은?

- 6~7개월령 거세, 섬유질배합사료 먹여 사료비 부담 덜어 -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한우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기술 수준이 높은 거세우 사육 선도 농가를 소개했다.

 ○ 축산물품질평가원과 지역 축협은 전국 상위 농가(15개)와 지역 상위 농가(74개)를 포함한 89농가를 방문 조사했다. 선도 농가는 일반 현황, 비육 기술, 생산비 절감 기술 등을 평가해 선정했다.


□ 선도 농가는 출하 시 체중이 전국 평균보다 많고 시기도 빨랐다.

 ○ 선도 농가의 거세우는 774.9∼789.3kg로, 전국 평균인 745kg보다 무거웠다. 29.7~30.4개월령에 출하되고 있어 31.4개월령인 전국 평균보다 빨랐다.

 ○ 수송아지는 주로 6~7개월령에 거세했다. 구입한 송아지는 8~9개월령에 거세했는데, 이는 경매 시장의 거래 환경 때문으로 개선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 육성기는 6~9개월령, 비육전기 13.9~14.3개월령, 비육후기는 23개월령부터로 비육 단계를 설정했다.

 

□ 사료 주는 방법도 달랐다. 선도 농가의 50%(44농가)는 섬유질배합사료(TMR)를 먹였다. 전국의 상위권 농가 60%는 TMR을 먹이고 있었다.

 ○ 출하 성적이 좋을수록 TMR 비율이 높았는데, 전체 사육 기간 중 육성기부터 비육전기까지 먹이는 농가가 많았다.

 ○ TMR 비율이 높은 전국 상위 농가에서 거세우 한 마리를 키우는 데 드는 사료비는 305만 원으로, 320만 원이 드는 지역 상위 농가보다 적었다.


□ 이와 함께 대상 농가 대부분은 일관사육을 하며, 거세우 비율은 52~58.8%였다.

 ○ 번식우를 키워 밑소를 공급하고, 3개월령에 이유(젖떼기)를 한다. 농가의 80% 이상이 육질 개선과 비육 촉진을 이유로 첨가제를 사용했다. 송아지 가격 부담으로 번식우로 자가 생산을 확대하려는 농가도 많았다.


□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만희 한우연구소장은 “높은 도체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육성기부터 등지방을 얇게 사육하고, 비육후기에는 농후사료를 너무 많이 주지 않도록 한다.”라고 강조했다.


[문의]농촌진흥청 한우연구소 장선식 농업연구사 (☎ 033-330-0693), 출처 농촌진흥청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