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 구름많음속초24.2℃
  • 흐림28.2℃
  • 구름많음철원26.4℃
  • 구름많음동두천26.5℃
  • 구름많음파주26.8℃
  • 구름많음대관령22.3℃
  • 흐림백령도21.3℃
  • 흐림북강릉23.3℃
  • 흐림강릉26.4℃
  • 구름많음동해21.9℃
  • 연무서울28.3℃
  • 연무인천27.0℃
  • 흐림원주28.2℃
  • 흐림울릉도23.0℃
  • 연무수원28.0℃
  • 흐림영월27.5℃
  • 흐림충주27.5℃
  • 흐림서산25.3℃
  • 흐림울진23.1℃
  • 흐림청주28.8℃
  • 흐림대전28.1℃
  • 흐림추풍령25.1℃
  • 흐림안동27.1℃
  • 흐림상주26.7℃
  • 흐림포항25.9℃
  • 흐림군산25.6℃
  • 흐림대구28.3℃
  • 흐림전주29.0℃
  • 구름많음울산25.3℃
  • 구름많음창원24.3℃
  • 흐림광주27.1℃
  • 흐림부산23.8℃
  • 구름많음통영25.3℃
  • 흐림목포26.1℃
  • 흐림여수25.1℃
  • 비흑산도21.0℃
  • 흐림완도22.9℃
  • 흐림고창27.6℃
  • 흐림순천25.2℃
  • 박무홍성(예)26.3℃
  • 비제주24.9℃
  • 흐림고산23.4℃
  • 흐림성산23.5℃
  • 비서귀포24.1℃
  • 흐림진주27.6℃
  • 흐림강화26.6℃
  • 흐림양평28.9℃
  • 흐림이천28.8℃
  • 구름많음인제27.0℃
  • 구름많음홍천28.8℃
  • 구름많음태백24.4℃
  • 구름많음정선군27.3℃
  • 흐림제천27.2℃
  • 흐림보은26.7℃
  • 흐림천안27.0℃
  • 흐림보령24.8℃
  • 흐림부여27.9℃
  • 흐림금산27.2℃
  • 흐림부안26.0℃
  • 흐림임실27.2℃
  • 흐림정읍27.4℃
  • 흐림남원27.7℃
  • 구름많음장수26.2℃
  • 흐림고창군26.9℃
  • 흐림영광군27.0℃
  • 구름많음김해시26.5℃
  • 흐림순창군27.2℃
  • 흐림북창원25.5℃
  • 구름많음양산시27.7℃
  • 흐림보성군25.7℃
  • 흐림강진군25.2℃
  • 흐림장흥26.1℃
  • 흐림해남24.2℃
  • 흐림고흥24.4℃
  • 구름많음의령군27.3℃
  • 흐림함양군27.0℃
  • 흐림광양시26.5℃
  • 흐림진도군24.7℃
  • 흐림봉화26.0℃
  • 흐림영주26.2℃
  • 흐림문경25.8℃
  • 흐림청송군25.7℃
  • 흐림영덕23.4℃
  • 흐림의성28.9℃
  • 흐림구미27.8℃
  • 흐림영천27.2℃
  • 구름많음경주시27.3℃
  • 흐림거창26.2℃
  • 흐림합천27.0℃
  • 구름많음밀양28.5℃
  • 흐림산청26.9℃
  • 구름많음거제25.5℃
  • 흐림남해26.5℃
기상청 제공
아토피 완화하는 토종 유산균, 치즈로 먹어도 효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과학

아토피 완화하는 토종 유산균, 치즈로 먹어도 효과

- 한 달 간 매일 먹이니 피부염 원인 세포 수 절반으로 줄어

아토피 완화하는 토종 유산균, 치즈로 먹어도 효과

- 한 달 간 매일 먹이니 피부염 원인 세포 수 절반으로 줄어 -

 

아토피피부염.png

<아토피 피부염 개선 효과: 귀조직 병변> 출처 : 농촌진흥청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자체 개발한 토종 유산균을 넣은 축산 식품이 아토피 피부염 완화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 이 유산균은 한국인 신생아 장에서 찾아낸 비피도박테리움 롱검(KACC 91563)균으로, 앞서 알레르기 억제와 아토피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 정부 혁신의 하나로 추진한 이번 연구는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의 축산식품 활용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했다.


□ 연구진은 전북대학교와 함께 실험동물에 아토피 피부염 발생을 유도한 뒤,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을 첨가한 발효소시지와 크박치즈를 한 달간 매일 먹인 두 집단과 대조군을 비교실험 하였다. 

 ○ 치즈나 소시지를 먹이지 않은 대조군은 아토피 피부염으로 귀 조직이 두꺼워졌으며 자주 긁었다.

  -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을 첨가한 크박치즈를 먹인 집단은 귀 두께와 피부염의 원인 세포(mast cell) 수 모두 대조군의 절반 이하로 나타났다.

  - 발효소시지를 먹인 집단도 긁는 횟수가 38.8% 줄었다.


□ 치즈, 소시지 등에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을 넣어 부가가치가 높은 축산식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  

 ○ 농촌진흥청은 이 균의 특허 등록을 마쳤으며, 산업체는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을 통해 기술을 이전 받을 수 있다.

  - 이 균은 현재 산업체에서 민감성 피부 개선용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 생산에 활용되고 있다. 


□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진형 축산물이용과장은 “비피도박테리움 롱검균을 축산식품 제조에 활용함으로써 국민 건강 증진과 국내산 축산물 소비 촉진에 기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축산물이용과 함준상 농업연구관(☎ 063-238-7366)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