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 구름많음속초24.2℃
  • 흐림28.2℃
  • 구름많음철원26.4℃
  • 구름많음동두천26.5℃
  • 구름많음파주26.8℃
  • 구름많음대관령22.3℃
  • 흐림백령도21.3℃
  • 흐림북강릉23.3℃
  • 흐림강릉26.4℃
  • 구름많음동해21.9℃
  • 연무서울28.3℃
  • 연무인천27.0℃
  • 흐림원주28.2℃
  • 흐림울릉도23.0℃
  • 연무수원28.0℃
  • 흐림영월27.5℃
  • 흐림충주27.5℃
  • 흐림서산25.3℃
  • 흐림울진23.1℃
  • 흐림청주28.8℃
  • 흐림대전28.1℃
  • 흐림추풍령25.1℃
  • 흐림안동27.1℃
  • 흐림상주26.7℃
  • 흐림포항25.9℃
  • 흐림군산25.6℃
  • 흐림대구28.3℃
  • 흐림전주29.0℃
  • 구름많음울산25.3℃
  • 구름많음창원24.3℃
  • 흐림광주27.1℃
  • 흐림부산23.8℃
  • 구름많음통영25.3℃
  • 흐림목포26.1℃
  • 흐림여수25.1℃
  • 비흑산도21.0℃
  • 흐림완도22.9℃
  • 흐림고창27.6℃
  • 흐림순천25.2℃
  • 박무홍성(예)26.3℃
  • 비제주24.9℃
  • 흐림고산23.4℃
  • 흐림성산23.5℃
  • 비서귀포24.1℃
  • 흐림진주27.6℃
  • 흐림강화26.6℃
  • 흐림양평28.9℃
  • 흐림이천28.8℃
  • 구름많음인제27.0℃
  • 구름많음홍천28.8℃
  • 구름많음태백24.4℃
  • 구름많음정선군27.3℃
  • 흐림제천27.2℃
  • 흐림보은26.7℃
  • 흐림천안27.0℃
  • 흐림보령24.8℃
  • 흐림부여27.9℃
  • 흐림금산27.2℃
  • 흐림부안26.0℃
  • 흐림임실27.2℃
  • 흐림정읍27.4℃
  • 흐림남원27.7℃
  • 구름많음장수26.2℃
  • 흐림고창군26.9℃
  • 흐림영광군27.0℃
  • 구름많음김해시26.5℃
  • 흐림순창군27.2℃
  • 흐림북창원25.5℃
  • 구름많음양산시27.7℃
  • 흐림보성군25.7℃
  • 흐림강진군25.2℃
  • 흐림장흥26.1℃
  • 흐림해남24.2℃
  • 흐림고흥24.4℃
  • 구름많음의령군27.3℃
  • 흐림함양군27.0℃
  • 흐림광양시26.5℃
  • 흐림진도군24.7℃
  • 흐림봉화26.0℃
  • 흐림영주26.2℃
  • 흐림문경25.8℃
  • 흐림청송군25.7℃
  • 흐림영덕23.4℃
  • 흐림의성28.9℃
  • 흐림구미27.8℃
  • 흐림영천27.2℃
  • 구름많음경주시27.3℃
  • 흐림거창26.2℃
  • 흐림합천27.0℃
  • 구름많음밀양28.5℃
  • 흐림산청26.9℃
  • 구름많음거제25.5℃
  • 흐림남해26.5℃
기상청 제공
우연이 만들어낸 지우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과학

우연이 만들어낸 지우개

우연이 만들어낸 지우개

 

1.jpg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연필로 쓴 글씨, 무엇으로 지워야 할까요?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모두 알고 있을 텐데요. 지금 우리에겐 너무나 당연한 지우개, 어떻게 발명됐을까요?

 

2.jpg


식빵으로 글씨를 지우던 시절, 1770년 영국인 조지프 프리스틀리(Joseph Priestley)는 연필로 글을 쓰던 중 생고무로 만든 공으로 글씨를 문질렀는데. 글씨가 깨끗하게 지워졌어요! 이를 계기로 프리스틀리는 생고무 지우개를 발명했답니다.

 

3.jpg


그런데 생고무 지우개에 단점이 있었어요. 온도가 높으면 녹아서 끈적거리고, 낮으면 굳어서 딱딱해졌죠. 이걸 개선한 사람이 미국의 발명가 찰스 굿이어(Charles Goodyear)에요.

 

4.jpg

 

1839년경, 굿이어는 실험 중 실수로 고무와 황을 섞은 덩어리를 난로 위에 떨어뜨렸어요. 그런데 고무가 녹지 않고 약간 그을리기만 한 거예요. 이를 계기로 굿이어는 120도 고온과 30도 저온에서도 변하지 않는 ‘고무지우개’를 개발했답니다.

 

5.jpg


지우개 달린 연필은 미국의 가난한 화가 지망생이었던 하이멘 립맨(Hymen L. Lipman)이 개발했어요. 립맨은 지우개를 잃어버리지 않으려 실로 꿴 지우개를 연필에 매달아 사용했어요.

 

6.jpg


잃어버릴 염려는 없었지만 덜렁거리는 지우개가 불편했던 립맨은 어느 날 모자를 쓴 자신의 모습을 보고 영감을 얻었어요. 마치 연필에 모자를 씌우듯 양철조각으로 지우개를 연결시켰죠.

 

7.jpg


그 후 1858년, 지우개를 아교로 연필에 고정시켜 ‘지우개가 달린 연필’을 완성했답니다.

이처럼 일상 속에서 우연이 만들어낸 발명품들이 우리의 생활을 바꿨네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