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맑음속초5.3℃
  • 흐림-1.5℃
  • 흐림철원1.3℃
  • 구름많음동두천0.8℃
  • 맑음파주2.5℃
  • 맑음대관령-1.7℃
  • 구름많음백령도4.5℃
  • 맑음북강릉7.2℃
  • 맑음강릉6.2℃
  • 맑음동해5.8℃
  • 흐림서울0.0℃
  • 맑음인천4.3℃
  • 흐림원주-0.8℃
  • 구름많음울릉도6.4℃
  • 구름많음수원2.1℃
  • 흐림영월-0.9℃
  • 흐림충주0.0℃
  • 흐림서산4.6℃
  • 맑음울진8.9℃
  • 흐림청주3.9℃
  • 흐림대전6.0℃
  • 구름많음추풍령4.5℃
  • 구름많음안동4.3℃
  • 구름많음상주5.0℃
  • 맑음포항8.2℃
  • 구름많음군산7.1℃
  • 맑음대구7.2℃
  • 구름많음전주7.0℃
  • 맑음울산7.6℃
  • 맑음창원6.9℃
  • 맑음광주8.3℃
  • 맑음부산8.8℃
  • 맑음통영8.3℃
  • 맑음목포5.9℃
  • 맑음여수8.2℃
  • 구름많음흑산도7.7℃
  • 맑음완도8.3℃
  • 맑음고창7.6℃
  • 맑음순천7.0℃
  • 비홍성(예)4.0℃
  • 구름많음제주8.5℃
  • 구름많음고산8.4℃
  • 구름조금성산8.1℃
  • 구름많음서귀포11.0℃
  • 맑음진주9.6℃
  • 구름조금강화4.1℃
  • 흐림양평-1.4℃
  • 흐림이천-2.0℃
  • 흐림인제1.7℃
  • 흐림홍천-1.3℃
  • 구름많음태백-0.2℃
  • 흐림정선군-1.4℃
  • 흐림제천-2.2℃
  • 구름많음보은4.5℃
  • 흐림천안2.1℃
  • 흐림보령5.2℃
  • 흐림부여6.1℃
  • 구름많음금산5.9℃
  • 구름많음부안7.2℃
  • 구름많음임실5.0℃
  • 구름많음정읍6.6℃
  • 구름조금남원6.9℃
  • 구름많음장수4.9℃
  • 구름조금고창군7.0℃
  • 맑음영광군7.1℃
  • 맑음김해시9.4℃
  • 구름많음순창군6.1℃
  • 맑음북창원5.6℃
  • 맑음양산시9.6℃
  • 맑음보성군8.9℃
  • 구름조금강진군8.2℃
  • 맑음장흥7.7℃
  • 맑음해남8.2℃
  • 맑음고흥8.0℃
  • 맑음의령군8.9℃
  • 구름조금함양군7.8℃
  • 맑음광양시7.6℃
  • 구름조금진도군7.4℃
  • 흐림봉화2.9℃
  • 흐림영주1.9℃
  • 구름많음문경3.9℃
  • 맑음청송군4.8℃
  • 맑음영덕6.8℃
  • 구름많음의성7.0℃
  • 구름많음구미7.2℃
  • 맑음영천7.6℃
  • 맑음경주시7.2℃
  • 구름조금거창6.8℃
  • 맑음합천8.6℃
  • 맑음밀양8.7℃
  • 맑음산청7.6℃
  • 맑음거제7.3℃
  • 맑음남해7.9℃
기상청 제공
부산 국감 핵심 키워드는 ‘공항’과 ‘가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부산 국감 핵심 키워드는 ‘공항’과 ‘가짜’!

11일(금) 부산시 국정감사장 핵심쟁점은 동남권 관문공항과 허위가짜뉴스… 오 시장 “정부 결정 수용을 파기한 것은 대구경북이 먼저. 부울경은 정당한 문제제기” 주장

부산 국감 핵심 키워드는 ‘공항’과 ‘가짜’!

◈ 11일(금) 부산시 국정감사장 핵심쟁점은 동남권 관문공항과 허위가짜뉴스… 오 시장 “정부 결정 수용을 파기한 것은 대구경북이 먼저. 부울경은 정당한 문제제기” 주장 

◈ 오 시장 관련 태양과 A기업 및 교통공사 B기업 관여 특혜 의혹은 “사실 무근”으로 밝혀져

 

20191011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1층  대회의실) 24.jpg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1층 대회의실)> 출처 : 부산광역시, 기획담당관


오늘(11일) 열린 부산시 국정감사장이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소신과 가짜뉴스가 허위사실임을 밝히는 장으로 정리, 종료됐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오늘 오전 10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상생발전 합의를 깬 것은 대구․경북이 먼저다. 이 자리에서 처음 밝히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윤재옥 의원이 “김해신공항이 문제없다면 철회할 것인가”라고 질문하자, 오 시장은 “국무총리실 김해신공항 재검증 과정이 공정하다면 당연히 결과를 수용할 것이다. 단, 검증 결과 김해공항 확장으로 동남권 관문공항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이 나오면 국토부와 대구 경북도 수용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단호하게 밝혔다.


오 시장이 이같이 답변한 이유는 오후 2시 속개한 국감장에서 밝혀졌다. 


오 시장은 “2016년 6월 박근혜 정부가 김해신공항을 확정 발표한 지 한 달 후 대구경북지역에서 용역자체 검증을 통해 김해확장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는 결국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지시했다. 동남권 관문공항에 대한 정부 결정 수용은 5개 시도간 합의사항인데, 대구경북은 부울경 어디와도 논의가 없이 발표한 것이다. 공항 약속 위반은 대구경북이 먼저 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우리 시는 김해신공항이 잘못된 정책결정이라고 판단한다”면서, “김해공항 주변에 도시화가 진전되고 있는데 동남권 관문공항이 되겠는가. 특히나 영남권이 함께 사용하는 곳 아닌가”라며 역설했다. 오 시장은 “대구경북에서 김해신공항은 이미 안 된다고 발표한 곳을 부산은 받아들이라 것은 안 된다. 진지하게 논의해야 한다”며 존중과 공존도 역설했다.   


영남권 5개 시도는 지난 2014년 10월과 2015년 1월 두 차례 신공항 건설과 관련한 외국 전문기관 용역 의뢰 결정 위임, 입지선정에 대한 용역결과 수용에 관해 일임 및 수용한다는 공동성명서를 채택한 바 있다. 그러나 2016년 6월 정부가 ADPi 용역 결과에 따라 김해신공항 확정안을 발표하자, 7월 1일 대구경북이 불수용 공식 성명서를 발표했고, 7월 11일 박근혜 대통령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지시했다. 오 시장은 이 과정에서 5개 시도 합의 파기는 대구경북이 먼저 한 것이라는 얘기다. 


이와 함께 이날 국감에서는 최근 제기된 부산시장에 대한 의혹이 ‘가짜뉴스’라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날 이진복 의원은 태양광사업을 하는 A기업 소개자료에 오 시장이 고문으로 나온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오 시장은 “A회사는 전혀 알지 못하며, A회사의 자문을 맡고 있는 녹색삶지식경제연구원이라는 연구기관에 이사로 참여했으나, 이 역시 2012년부터 2015년의 일이고, 2015년 설립된 A회사와는 더더욱 무관하다”고 답했다.    


또, 조원진 의원은 오 시장에게 교통공사 사업에 B기업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부산시는 이에 대해 “B사는 교통공사 도시철도 통신망 관리 사업자로 아예 선정된 바가 없으며, 도시철도 전기기계설비공사 3건 모두 공개경쟁입찰방식으로 수주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교통공사는 도시철도 320개 역사가 아닌 총 114개로 운영하고 있으며, 지방계약법이 정하는 절차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하게 계약업무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전에 제기된 문제가 오후에 가짜뉴스로 밝혀진 것이다. 


이 밖에도 오 시장은 미투 등 가짜뉴스에 대해서도 “말도 아닌 가짜뉴스가 팽배해 나라가 시끄럽지 않느냐. 민‧형사 고소해놨으니 결론이 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오 시장은 이날 국감에서 “이번 국정 감사는 민선7기 첫 번째 국정감사로서 그간 시정을 시민의 관점에서 되짚어보는 귀중한 시간”이라면서, “부산은 지금 침체를 딛고 재도약의 전환점에 서 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갈등과 반복을 넘어 평화와 번영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