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일)

  • 맑음속초17.0℃
  • 구름많음19.7℃
  • 구름많음철원18.8℃
  • 구름많음동두천19.0℃
  • 구름많음파주17.5℃
  • 구름조금대관령10.3℃
  • 맑음백령도15.2℃
  • 구름조금북강릉15.7℃
  • 구름조금강릉17.4℃
  • 구름조금동해14.5℃
  • 구름많음서울19.3℃
  • 박무인천17.5℃
  • 흐림원주20.7℃
  • 맑음울릉도16.9℃
  • 구름많음수원18.1℃
  • 맑음영월14.5℃
  • 흐림충주19.6℃
  • 구름많음서산18.1℃
  • 흐림울진14.9℃
  • 연무청주21.0℃
  • 박무대전20.6℃
  • 흐림추풍령17.2℃
  • 맑음안동15.1℃
  • 구름많음상주18.2℃
  • 맑음포항16.2℃
  • 흐림군산19.4℃
  • 구름많음대구16.6℃
  • 박무전주20.2℃
  • 맑음울산15.5℃
  • 구름많음창원19.0℃
  • 박무광주20.3℃
  • 구름조금부산18.4℃
  • 구름많음통영18.5℃
  • 구름많음목포19.7℃
  • 박무여수19.0℃
  • 맑음흑산도15.9℃
  • 맑음완도18.3℃
  • 구름많음고창19.2℃
  • 구름많음순천18.4℃
  • 박무홍성(예)18.4℃
  • 박무제주19.1℃
  • 구름많음고산18.4℃
  • 구름많음성산19.2℃
  • 박무서귀포20.0℃
  • 구름많음진주18.3℃
  • 구름조금강화16.5℃
  • 구름많음양평20.4℃
  • 흐림이천20.5℃
  • 흐림인제16.8℃
  • 흐림홍천19.5℃
  • 구름많음태백10.9℃
  • 맑음정선군13.5℃
  • 구름많음제천16.1℃
  • 흐림보은19.5℃
  • 흐림천안19.7℃
  • 구름많음보령18.4℃
  • 흐림부여18.9℃
  • 흐림금산20.4℃
  • 흐림19.2℃
  • 구름많음부안19.4℃
  • 구름많음임실18.6℃
  • 구름많음정읍19.5℃
  • 흐림남원19.2℃
  • 구름많음장수18.4℃
  • 구름많음고창군18.8℃
  • 구름많음영광군18.5℃
  • 구름조금김해시18.4℃
  • 구름많음순창군19.7℃
  • 구름많음북창원20.3℃
  • 구름많음양산시17.8℃
  • 구름많음보성군19.4℃
  • 구름조금강진군18.8℃
  • 맑음장흥17.8℃
  • 구름많음해남18.0℃
  • 구름조금고흥17.3℃
  • 구름많음의령군20.3℃
  • 구름많음함양군19.7℃
  • 구름많음광양시19.7℃
  • 구름많음진도군18.8℃
  • 구름조금봉화10.1℃
  • 맑음영주13.1℃
  • 구름많음문경14.9℃
  • 맑음청송군10.4℃
  • 맑음영덕12.5℃
  • 맑음의성11.9℃
  • 구름많음구미17.7℃
  • 맑음영천12.8℃
  • 구름많음경주시15.6℃
  • 구름많음거창18.8℃
  • 구름많음합천19.6℃
  • 구름많음밀양18.2℃
  • 구름많음산청19.4℃
  • 구름많음거제18.1℃
  • 구름많음남해18.6℃
기상청 제공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바다로 간 코끼리’특별전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바다로 간 코끼리’특별전 개최

해양 포유류의 진화 과정과 어류와의 차이점을 소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바다로 간 코끼리’특별전 개최 

  ◇ 해양 포유류의 진화 과정과 어류와의 차이점을 소개

  ◇ 바다코끼리, 아프리카매너티 등 대형 해양 포유류 희귀 표본 전시

 

바다로간코끼리.png

<행사포스터> 출처 : 환경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전시부


□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다양한 해양 포유류를 소개하는 ‘바다로 간 코끼리’ 특별전을 10월 22일부터 내년 4월 30일까지 경북 상주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생물누리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한다. 

 ○ 해양 포유류(Marine mammal)는 바다에 살고 있는 포유류를 말하며, 기각목(물범류, 바다사자류, 물개류, 바다코끼리류), 식육목(바다수달, 북극곰), 해우목(매너티, 듀공), 고래목(수염고래아목, 이빨고래아목) 등이 있다. 

 ○ 해양 포유류는 약 5,500만 년 전 일부 육상 포유류가 물에 적응하는 방법을 찾으면서 거대한 해양 포식자로 진화했다.

 ○ 또한 어류와 다르게 공기와 폐로 숨을 쉬고 꼬리 부분의 지느러미가 가로로 놓여 있어 상하로 움직이는 척추운동을 통해 헤엄을 친다.


□ 이번 특별전은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에 따라 점차 서식지를 잃어가는 해양 포유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 특별전에는 바다코끼리, 아프리카매너티 등 쉽게 접하기 어려운 희귀 박제 표본 8점을 비롯해 물개, 참물범, 바이칼물범 등의 골격표본 3점 전시된다. 

 ○ 또한, 혹부리고래 등 두개골 7점과 고래의 수염 1점도 선보인다.

 ○ 아울러 해양 포유류의 진화 과정, 특징, 어류와의 차이점에 대해 실제 표본을 이용하여 알기 쉽게 설명했다.  


□ 김학기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경영관리본부장은 “이번 특별전은 해양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일깨우고 희귀 해양 포유류 표본을 직접 관찰할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라고 말했다.


□ 바다코끼리 박제표본

바다코끼리박제표본.png

 

□ 흑범고래 두개골 표본

흑범고래두개골표본.png

 

[전문용어 설명]

□ 해양 포유류(Marine mammal)

 ○ 해양 포유류는 바다에 서식하는 포유류 동물로서 바다에 살기 적합 하도록 적응되었다는 점이 특징이다.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몸에 털이 있으며, 대부분이 태생으로 새끼는 어미의 유선에서 분비되는 젖을 먹고 성장한다, 몸은 유선형이며, 잘 발달된 뇌를 지니고 있다.

 ○ 해양 포유류는 약 5,500만 년 전 일부 육상 포유류가 물에 적응하는 방법을 찾으면서 거대 해양 포식자로 진화하게 되었다.

 ○ 또한 어류와 다르게 공기와 폐로 숨을 쉬고 꼬리 부분의 지느러미가 가로로 놓여 있어 상하로 움직이는 척추운동을 통해 앞으로 나아간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