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8 (일)

  • 맑음속초-0.8℃
  • 구름조금-6.8℃
  • 맑음철원-6.7℃
  • 맑음동두천-4.1℃
  • 맑음파주-5.5℃
  • 맑음대관령-7.5℃
  • 맑음백령도2.9℃
  • 맑음북강릉0.5℃
  • 맑음강릉2.3℃
  • 맑음동해1.7℃
  • 맑음서울-1.6℃
  • 맑음인천-1.1℃
  • 구름많음원주-3.3℃
  • 구름많음울릉도4.8℃
  • 구름조금수원-1.6℃
  • 맑음영월-4.7℃
  • 구름조금충주-3.3℃
  • 구름많음서산-0.9℃
  • 맑음울진1.5℃
  • 맑음청주-1.1℃
  • 맑음대전0.1℃
  • 맑음추풍령2.2℃
  • 맑음안동-1.5℃
  • 맑음상주1.2℃
  • 맑음포항3.1℃
  • 구름조금군산2.6℃
  • 맑음대구3.1℃
  • 맑음전주2.7℃
  • 맑음울산2.9℃
  • 맑음창원2.2℃
  • 맑음광주4.5℃
  • 맑음부산4.2℃
  • 맑음통영2.6℃
  • 구름많음목포5.4℃
  • 맑음여수4.6℃
  • 구름많음흑산도7.4℃
  • 흐림완도6.8℃
  • 구름많음고창2.1℃
  • 맑음순천4.1℃
  • 안개홍성(예)-1.5℃
  • 흐림제주8.7℃
  • 흐림고산9.0℃
  • 구름많음성산6.0℃
  • 흐림서귀포5.9℃
  • 맑음진주-2.3℃
  • 맑음강화-3.9℃
  • 맑음양평-4.2℃
  • 맑음이천-5.6℃
  • 구름많음인제-4.2℃
  • 맑음홍천-5.5℃
  • 맑음태백-4.1℃
  • 맑음정선군-5.9℃
  • 맑음제천-8.0℃
  • 구름조금보은-2.8℃
  • 맑음천안-2.4℃
  • 맑음보령1.5℃
  • 맑음부여-2.1℃
  • 맑음금산-1.6℃
  • 흐림부안3.0℃
  • 맑음임실-0.5℃
  • 맑음정읍3.1℃
  • 맑음남원0.8℃
  • 맑음장수-0.2℃
  • 맑음고창군1.7℃
  • 흐림영광군3.9℃
  • 맑음김해시3.1℃
  • 맑음순창군
  • 맑음북창원-0.8℃
  • 맑음양산시1.7℃
  • 맑음보성군3.1℃
  • 흐림강진군2.3℃
  • 구름조금장흥1.4℃
  • 흐림해남0.4℃
  • 흐림고흥1.2℃
  • 맑음의령군-2.1℃
  • 흐림함양군3.4℃
  • 맑음광양시4.6℃
  • 흐림진도군2.9℃
  • 맑음봉화-3.1℃
  • 맑음영주-2.2℃
  • 구름조금문경1.1℃
  • 맑음청송군-3.2℃
  • 맑음영덕2.8℃
  • 맑음의성-4.4℃
  • 맑음구미0.2℃
  • 맑음영천2.2℃
  • 맑음경주시3.5℃
  • 맑음거창-2.1℃
  • 맑음합천-1.9℃
  • 맑음밀양-2.0℃
  • 맑음산청3.7℃
  • 맑음거제2.6℃
  • 맑음남해0.7℃
기상청 제공
도굴된 적 없는 비화가야 지배자 무덤, 처음으로 공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도굴된 적 없는 비화가야 지배자 무덤, 처음으로 공개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발굴조사 현장공개 11.28. 오전 10:30

도굴된 적 없는 비화가야 지배자 무덤, 처음으로 공개

-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발굴조사 현장공개 11.28. 오전 10:30 -

 

조사지역전경.png

<조사지역 전경> 출처 :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소장 박종익)는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 Ⅱ군 39호분과 주변 고분(경남 창녕군 창녕읍 교리 산5 일원)’의 2019년도 발굴조사 성과와 도굴 흔적이 전혀 없이 온전히 발견된 63호분 매장주체부의 뚜껑돌을 들어 올리는 개방 모습을 오는 28일 오전 발굴조사 현장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 매장주체부(埋葬主體部): 시신을 안치하는 공간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에서는 2014년부터 비화가야 최고 지배층의 묘역인 창녕 교동과 송현동고분군(사적 제514호) 내 미정비지역(목마산성의 남서편 구릉부분)에 대한 학술 발굴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2014~2015년의 조사에서는 5세기 중반경의 봉토분(封土墳) 9기, 돌덧널무덤(석곽묘) 15기 등 총 24기의 고분을 조사하였는데, 벽에 나무기둥을 세워 축조하는 방식, 봉토가 서로 가까이 축조되는 연접방식 등을 확인한 바 있다. 


  2016년부터는 5세기 중반부터 후반에 걸쳐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 고분군의 동쪽 제일 상단부분에 대한 조사를 하고 있다. 대형 봉토분인 39호분(지름 27.5m)을 중심으로, 63호분(봉토 지름 21m)과 소형분(봉토 지름 약 8m)인 38호분, 62호분의 봉토분 4기를 확인했다. 


  이 중 63호분은 과거에 한번도 도굴되지 않은 완전한 상태로 확인되었다.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에는 약 250여기의 고분이 분포하는데 이렇게 도굴된 흔적 없이 깨끗한 상태로 발견된 것은 63호분이 최초다. 63호분 바로 위에 위치해 있으면서 나중에 축조된 39호분 봉토에 가려져 있어서 도굴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무덤 위에는 길이 2m의 편평한 뚜껑돌 7매가 얹혀져있고, 점질토로 밀봉된 상태였으며, 매장주체부의 내부에는 시신과 부장품을 매장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공간이 당시 모습대로 남아 있었다.


  카메라를 투입해 내부를 살펴본 결과, 현재 다수의 토기들이 보이는 상태로 추가적인 유물도 기대되는 상황이며, 28일 오전 뚜껑돌을 들어 올리는 장비를 동원해 처음으로 내부를 살펴볼 예정이다. 봉토의 표면 등에는 점토덩어리를 바른 흔적이 온전히 남아 있고, 호석이 노출된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어 비화가야인의 장송의례와 고분 축조기술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 호석(護石): 무덤의 외부를 보호하기 위하여 돌을 이용하여 만든 시설물


한편, 교동과 송현동고분군에서 세 번째로 큰 고분인 39호분은 고분군의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하고 있다. 빗물 등으로 인한 붕괴를 방지하기 위해 중심부는 점토로, 가장자리는 흙으로 쌓았고, 봉분을 쌓는 단계마다 점토를 깔았다. 이런 기법은 울산 약사리유적 등 고대 제방유적에서도 잘 나타난다. 남동쪽 호석 가까이로 약 2m 간격마다 큰 항아리를 놓았는데, 이처럼 한쪽에만 집중적으로 의례용 토기를 놓는 사례는 최근 경주 쪽샘 44호분에서도 확인되어 주목받고 있다.


또한, 39호분은 약 1.5m 길이의 큰 돌을 세우거나(양 장벽과 남단벽), 눕혀서(북단벽) 매장주체부의 네 벽을 만들었는데, 이와 유사한 구조가 성주 성산동고분군 등 대구·경북지역과 일본 나가노의 키타혼죠(北本城) 고분 등 나가노, 후쿠오카 지역에서 확인되고 있어 당시 비화가야와 주변국과의 관계를 보여 주는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인근에 있는 소형분인 62호분에는 400여 점의 유물이 이미 출토되었는데, 양쪽에 잔이 달린 토기와 6개의 잔이 달린 등잔형토기, 주전자형 토기와 같이 특이한 모양의 토기가 발견되었다. 이러한 상형토기는 주로 가야와 신라지역에서 출토되고 있지만, 창녕에서는 처음 출토된 형태다. 큰 토기 안에 작은 토기를 넣고, 같은 종류의 토기를 위아래로 포개거나 열을 지어 놓는 등 다양한 매납 방식도 확인되었다.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비화가야 지배자 무덤의 축조기법과 장송의례, 출토유물 등은 가야와 신라의 접경지역에 위치하면서 복잡하고 다양한 문화가 나타나는 비화가야의 성격을 이해하는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은 국정과제인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사업>을 추진하면서 가야문화의 실체 규명을 위하여 기초연구, 발굴조사, 유적 정비, 문화재 지정과 세계유산 등재 등 기반 조성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왔다. 앞으로도 지금까지의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할 것이다.


  28일 오후 3시에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발굴현장을 공개하므로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참여하여 관람할 수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