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흐림속초20.1℃
  • 맑음24.8℃
  • 맑음철원23.3℃
  • 맑음동두천25.2℃
  • 구름많음파주24.0℃
  • 맑음대관령19.4℃
  • 구름조금백령도22.8℃
  • 구름조금북강릉20.1℃
  • 맑음강릉21.6℃
  • 맑음동해18.9℃
  • 구름많음서울25.6℃
  • 연무인천23.6℃
  • 맑음원주25.7℃
  • 구름많음울릉도21.7℃
  • 맑음수원26.4℃
  • 구름조금영월24.4℃
  • 맑음충주25.7℃
  • 구름조금서산24.6℃
  • 구름조금울진19.6℃
  • 맑음청주26.3℃
  • 맑음대전26.7℃
  • 구름조금추풍령22.5℃
  • 구름많음안동22.2℃
  • 맑음상주23.7℃
  • 흐림포항20.4℃
  • 구름조금군산24.3℃
  • 박무대구21.0℃
  • 연무전주25.6℃
  • 흐림울산20.0℃
  • 연무창원22.6℃
  • 박무광주25.1℃
  • 박무부산22.2℃
  • 흐림통영22.8℃
  • 구름많음목포23.6℃
  • 박무여수21.5℃
  • 맑음흑산도18.7℃
  • 흐림완도20.5℃
  • 구름조금고창25.5℃
  • 구름많음순천22.6℃
  • 연무홍성(예)23.1℃
  • 박무제주21.6℃
  • 흐림고산21.9℃
  • 흐림성산21.1℃
  • 박무서귀포21.6℃
  • 흐림진주23.5℃
  • 구름많음강화23.7℃
  • 맑음양평24.8℃
  • 맑음이천25.1℃
  • 맑음인제24.4℃
  • 구름조금홍천24.0℃
  • 맑음태백21.7℃
  • 맑음정선군25.2℃
  • 맑음제천23.6℃
  • 맑음보은24.2℃
  • 맑음천안24.7℃
  • 맑음보령20.8℃
  • 맑음부여25.1℃
  • 구름조금금산25.3℃
  • 맑음25.0℃
  • 구름조금부안24.5℃
  • 구름많음임실25.5℃
  • 구름조금정읍25.3℃
  • 구름많음남원24.8℃
  • 구름많음장수24.8℃
  • 구름조금고창군26.1℃
  • 구름조금영광군26.0℃
  • 구름많음김해시24.1℃
  • 구름많음순창군24.9℃
  • 흐림북창원25.0℃
  • 흐림양산시23.9℃
  • 구름많음보성군23.0℃
  • 구름많음강진군22.0℃
  • 구름많음장흥22.7℃
  • 구름많음해남23.3℃
  • 구름많음고흥21.3℃
  • 흐림의령군24.3℃
  • 구름많음함양군24.0℃
  • 흐림광양시23.7℃
  • 구름많음진도군24.0℃
  • 맑음봉화22.5℃
  • 맑음영주22.9℃
  • 맑음문경23.4℃
  • 구름많음청송군22.7℃
  • 구름많음영덕20.5℃
  • 구름많음의성23.4℃
  • 구름많음구미23.5℃
  • 구름많음영천20.1℃
  • 흐림경주시20.1℃
  • 구름많음거창22.8℃
  • 흐림합천22.9℃
  • 흐림밀양23.2℃
  • 흐림산청22.8℃
  • 흐림거제21.4℃
  • 흐림남해21.8℃
기상청 제공
수많은 그들이 들려주는 그해 오월 이야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수많은 그들이 들려주는 그해 오월 이야기

-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특별전 개최

수많은 그들이 들려주는 그해 오월 이야기

 -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특별전 개최

 -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5월 13일부터 10월 31일까지 무료 관람

 

1.jpg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특별전 포스터> 출처 :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대한민국역사박물관


□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전시가 오는 5월 13일(수)부터 10월 31일(토)까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개최된다.

  ○ 이번 특별전은 5·18기념재단(이사장 이철우), 5·18민주화운동기록관(관장 정용화), 전남대학교 5·18연구소(소장 최정기),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 5·18민주화운동은 40년이 지난 오늘에도 광주 지역을 제외하고는 정작 제대로 아는 사람이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이번 전시는 그해 오월의 한 복판에서 이를 경험하고, 목격하고, 알린 사람들의 기록과 당시 그들을 탄압했던 정부와 군의 기록을 살펴봄으로써 5·18민주화운동이 한국 현대사에서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조명해보고자 기획되었다. 

    - 특히, 시민들이 남긴 기록으로, 광주를 떠난 적이 없었던 자료가 서울에서 처음으로 공개된다. 당시 초등학생‧고등학생‧대학생‧ 목사‧주부 등 광주 시민들이 뜨거운 심장으로 당시의 상황을 써내려갔던 일기 15점과, 당시에는 언론 탄압으로 기사화되지 못했던 기자들이 남긴 취재수첩과 메모 5점이 전시된다.  

    - 또한, 당시 정부기록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전개부터 이후 명예회복까지 정부 시각의 변화를 살펴볼 수 있다.


□ 본 특별전은 크게 4개의 공간으로 구성된다. 

  ○ 3층 기획전시실에서 펼쳐지는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에서는  다양한 기록물과 실물자료를 통해 40년 전 그 오월에 저마다의 자리에서 광주를 목격하고, 지키고, 알리려 애썼던 이들의 뜨거운 이야기를 전한다. 

    - 1980년 5월 17일부터 27일까지 열흘 동안 광주에서 일어난 일들과 사람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살펴본다. 5.18 이전의 사회정치적 상황과 5.18 이후 진상을 알리고 규명하기 위한 숱한 노력들까지 한눈에 짚어본다. 

    - 이번 전시에서 공개되는 핵심 자료는 사람들이 남긴 기록이다. 수십 년 동안 꺼내지 못하고 서랍 속에 간직해 온 일기, 믿을 수 없는 광경을 취재했던 기자들의 취재수첩과 사진, 친지의 안부를 묻는 편지, 5.18 진상 규명을 위한 인터뷰 기록들, 그리고 광주시민에게 보내는 위로의 시와 작품 등 다양한 자료들이 오월의 고통과 충격을 증언한다.

  ※ 5·18민주화운동 관련 자료 160여 점 전시

    - 시민들이 남긴 일기 15점, 광주 현장을 취재한 기자 취재수첩 5점, 보도통제를 사진으로 기록한 자료, 계엄군의 군복과 군화, 진압봉, 1980년에 제작한 도미야마 다에코의 판화 작품 ‘광주의 피에타’ 등


  ○ 1층 기획전시실에서는 국가기록원이 소장한 5·18민주화운동 관련 대표적인 정부기록물로 이루어진 ▲‘정부기록 속의 5·18’전시가 이루어진다. ※ 1층 기획전시는 2020년 6월 7일까지 개최

    - 국방부와 광주 동구청에서 생산한 상황일지를 5월 18일부터 27일까지 각 날짜별로 재구성하여 당시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하였다.

    - 이와 함께 수습상황보고, 피해신고접수상황 등 세계기록유산 10여점이 최초로 원본 전시되며, 국군기무사령부가 앨범으로 정리·보관하고 있었던 당시 사진집도 일반 국민에게 공개된다.

  ※ 5·18민주화운동 관련 정부기록 100여 점 전시(당시의 기록물제목 그대로 사용)

   - 비상계엄선포, 계엄포고문 제10호 시달, 상황일지, 광주사태 수습 긴급 지시문, 5·18사진앨범, 피해신고 접수상황, 광주사태 수습 상황보고 등


  ○ 그리고, 박물관 외부 역사회랑에서는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당시 사진을 비롯한 미디어 콘텐츠가 선을 보이며,

    - 역사마당에는 최평곤 조각 설치작가가 제작한 평화의 메시지와 위로를 건네는 작품이 전시된다.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주진오 관장은 “서울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주제로 한 대규모의 전시가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감회가 남다른 한편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이 전시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이 광주의 역사만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역사라는 것을 온 국민이 공감하길 바란다”면서 이번 전시의 의미를 강조했다. 


□ 국가기록원 이소연 원장은 “40년 만에 처음으로 서울에서 개최되는 5·18민주화운동 특별전을 통해 우리 국민들이 5·18민주화운동에 대해서 다시금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남겨진 기록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에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특별전의 의미를 밝혔다.

 

□ 이번 특별전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 1층 기획전시실, 역사회랑, 역사마당에서 5월 13일(수)부터 10월 31일(토)까지 진행되며,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일반 관람 문의는 (02-3703-9200)로 하면 된다.


[붙임]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특별전 개요


□ 전시 개요

 ○ 제 목 :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May, when that day comes again)

 ○ 기 간 : 2020. 5. 13.(수) ∼ 2020. 10. 31.(토) ※ 1층은 6. 7.까지

    * 개막식 : ’20. 5.12.(화) 오후 3시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 앞

 ○ 장 소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3층 기획전시실, 역사회랑, 역사마당 등

 ○ 주 최 : 5·18기념재단,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전남대학교 5·18연구소,  

 ○ 내 용 : 그해 오월 저마다의 자리에서 광주를 목격하고, 지키고, 알리려 애썼던 이들의 이야기

 ○ 주요자료  

   - 당시 일기, 취재수첩 및 메모, 행정기록물, 기록사진, 주먹밥을 빚은 양은 함지박, 계엄군 군복 및 진압봉, 총알 흔적이 남은 의사가운과 철재 캐비닛, 도미야마 다에코 <광주의 피에타> 판화 등

   - 계엄포고문 제10호, 국방부 상황일지, 기무사 앨범, 광주사태 발표문, 광주사건 판결문, 피해신고 접수상황, 광주사태(성금모금) 등

     ※ 자료명은 당시 정부기록물 제목 그대로 사용


□ 전시 구성

대주제

공간

구성 및 대표 연출

오월 그날이

다시 오면

3층

기획전시실

프롤로그> 그날의 시그널

1부. 횃불

2부. 공포의 도시

3부. 우리는 보았다 * 경적소리(연출)

4부. 붉은 피, 오월의 꽃이 되다 * 주먹밥과 함지박(연출)

5부. 숨어 쓴 일기

6부. 멈춰버린 시계

7부. 살아남은 자의 슬픔

에필로그> 역사가 된 5·18

정부기록으로 본 5·18

1층

기획전시실

1부. 봄을 꿈꾸는 사람들

2부. 명령 없는 발포

3부. 분수대를 멈춰주세요.

4부. 살아나는 역사

길의 시작과 끝

1층

역사회랑

당시 금남로의 시민, 계엄군의 모습을 사진과 영상을 통해 재현

상징조형물

역사마당

(야외)

5·18을 상징화한 조형물 설치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