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흐림속초17.6℃
  • 맑음22.5℃
  • 맑음철원22.1℃
  • 맑음동두천22.9℃
  • 맑음파주21.8℃
  • 맑음대관령18.4℃
  • 구름많음백령도20.5℃
  • 박무북강릉18.8℃
  • 맑음강릉20.5℃
  • 맑음동해18.4℃
  • 맑음서울24.0℃
  • 연무인천22.2℃
  • 맑음원주22.8℃
  • 구름많음울릉도20.4℃
  • 맑음수원24.7℃
  • 맑음영월21.7℃
  • 맑음충주24.2℃
  • 맑음서산23.5℃
  • 구름많음울진19.8℃
  • 맑음청주24.8℃
  • 맑음대전25.2℃
  • 구름많음추풍령21.2℃
  • 구름많음안동20.8℃
  • 구름많음상주21.7℃
  • 흐림포항19.7℃
  • 구름많음군산21.6℃
  • 박무대구20.0℃
  • 박무전주24.1℃
  • 흐림울산19.7℃
  • 박무창원21.0℃
  • 박무광주24.1℃
  • 박무부산20.8℃
  • 흐림통영21.0℃
  • 흐림목포22.6℃
  • 박무여수20.7℃
  • 구름조금흑산도19.7℃
  • 흐림완도19.8℃
  • 구름많음고창23.2℃
  • 흐림순천21.2℃
  • 박무홍성(예)21.6℃
  • 흐림제주23.2℃
  • 흐림고산19.9℃
  • 흐림성산19.9℃
  • 흐림서귀포23.4℃
  • 흐림진주22.2℃
  • 맑음강화22.4℃
  • 맑음양평21.8℃
  • 맑음이천23.1℃
  • 맑음인제21.6℃
  • 맑음홍천22.3℃
  • 구름조금태백19.7℃
  • 맑음정선군21.1℃
  • 맑음제천21.9℃
  • 맑음보은22.8℃
  • 맑음천안23.6℃
  • 맑음보령21.3℃
  • 맑음부여23.3℃
  • 구름많음금산23.7℃
  • 맑음25.5℃
  • 구름많음부안22.4℃
  • 구름많음임실23.5℃
  • 구름많음정읍22.6℃
  • 구름많음남원24.4℃
  • 구름많음장수23.5℃
  • 구름많음고창군23.1℃
  • 구름많음영광군23.6℃
  • 흐림김해시22.4℃
  • 흐림순창군23.7℃
  • 흐림북창원23.4℃
  • 흐림양산시22.5℃
  • 흐림보성군21.6℃
  • 흐림강진군21.2℃
  • 흐림장흥21.0℃
  • 흐림해남21.4℃
  • 흐림고흥20.9℃
  • 흐림의령군22.9℃
  • 흐림함양군22.9℃
  • 흐림광양시21.4℃
  • 구름많음진도군22.1℃
  • 구름많음봉화21.0℃
  • 구름많음영주21.8℃
  • 구름많음문경21.5℃
  • 구름많음청송군20.6℃
  • 구름많음영덕19.2℃
  • 구름많음의성21.7℃
  • 구름많음구미22.6℃
  • 흐림영천19.4℃
  • 흐림경주시19.8℃
  • 흐림거창21.7℃
  • 흐림합천21.9℃
  • 구름많음밀양22.4℃
  • 흐림산청22.5℃
  • 흐림거제20.4℃
  • 흐림남해20.8℃
기상청 제공
“부자(父子)는 다 계획이 있구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부자(父子)는 다 계획이 있구나”

- 4년제大 영문과 졸업만 남기고 아버지 권유로 기술교육 전환

“부자(父子)는 다 계획이 있구나”

- 4년제大 영문과 졸업만 남기고 아버지 권유로 기술교육 전환 

- 아버지와 아들, 2대가 같은 지도교수 만나 기술자로서 삶 찾아

 

부자는다.png

<한국폴리텍대학 이상근 교수와 부자(父子) 동문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부터 윤만중씨, 이상근 교수, 윤반석씨)> <출처 : 한국폴리텍대학 전략홍보실>


□ “아버지는 28년간 기술자로 성실히 근무하신 멋진 가장이다. 그런 아버지를 지도하신 교수님과 함께라면, 낯선 기술 분야도 충분히 도전해 볼 만하다고 생각했다.” 


□ 윤반석(27) 씨는 4월 ㈜오리온 청주공장 설비팀에 입사해 생애 첫 직장 생활을 시작했다. 제조 공정에 쓰이는 설비를 유지 보수하는 일이다. 2년 전만 해도 영어영문학을 전공하는 대학생이었던 터라 “기술직으로 일할 수 있을 거라곤 생각지 못했다”고 말했다.  

  ㅇ 윤 씨는 지방 4년제 대학을 다니다 졸업 한 학기만을 남겨두고 자퇴했다. 취업으로 힘들어하는 선배나 친구들 모습이 남 일 같지 않았다. 졸업해도 전공에 맞는 마땅한 일자리를 찾을 수 있을지 두려움이 컸다. 


□ 반석 씨에게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건 금호타이어㈜에서 28년째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는 아버지 윤만중(54) 씨였다. 만중 씨가 처음 기술을 배운 건 1991년 폴리텍 전신인 광주직업전문학교에 입학하면서다. 2년제 과정을 졸업하고선 내리 기술 외길 인생을 살았다.  아들의 결심이 서자 윤 씨는 직업전문학교 시절 자신을 가르친 폴리텍 김제캠퍼스 이상근 교수(62)를 찾았다. “내가 배웠던 만큼 아들도 잘 지도해 주실 것이라 확신했기 때문”이다. 

  ㅇ 이상근 교수는 36년간 산업설비 자동화 분야 직업교육훈련에 종사한 전문가다. 매년 졸업 철이면 학생들 취업 연계를 위해 한 명 한 명씩 이끌고 기업체로 분주히 뛰어다니는 데, 대학 내에서도 유명 인사다. 그 때문인지 윤 씨 부자(父子) 외에도 이 교수를 찾는 가족 동문 사례가 이전에도 있었다고 한다.

  ㅇ 이 교수는 “집 인근 광주캠퍼스로 진학을 권유했는데, 결국엔 내가 설득을 당했다”며, “강산이 세 번 바뀔 동안 사제 간 연을 이어왔는데 어떻게 거절할 수 있었겠냐”고 웃으며 말했다. 


□ 2018년, 반석 씨는 대학 전공을 뒤로하고, 폴리텍 김제캠퍼스 산업설비자동화과 새내기가 되었다. 통학에만 왕복 3시간이 걸리는 탓에 기숙사 생활을 해야 했지만, “오히려 공부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고 한다. 반석 씨는 “생소한 분야다 보니 처음에 고생도 했지만, 배우는 재미도 남달랐다”고 말했다. 

  ㅇ 노력한 성과도 있었다. 2년간 학교생활을 마치고 올해 2월 학점 4.44(4.5점 만점)로 수석 졸업했다. 위험물산업기사 등 국가기술자격증 4개도 손에 넣었다. 반석 씨는 “기술에 대한 아버지의 소신과 교수님의 지도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아직까지 직업을 찾지 못한 친구들에게 과거에 연연하지 말고 새롭게 무언가를 배워보길 권유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