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목)

  • 맑음속초20.7℃
  • 박무19.1℃
  • 맑음철원21.2℃
  • 맑음동두천21.5℃
  • 구름조금파주21.3℃
  • 맑음대관령14.9℃
  • 맑음백령도22.2℃
  • 맑음북강릉19.9℃
  • 맑음강릉19.4℃
  • 맑음동해19.7℃
  • 구름조금서울22.4℃
  • 구름조금인천21.9℃
  • 맑음원주20.5℃
  • 맑음울릉도20.6℃
  • 구름조금수원22.0℃
  • 맑음영월19.4℃
  • 구름많음충주20.0℃
  • 맑음서산21.0℃
  • 맑음울진19.8℃
  • 흐림청주21.5℃
  • 구름많음대전20.6℃
  • 구름조금추풍령18.8℃
  • 구름많음안동18.7℃
  • 맑음상주19.9℃
  • 구름많음포항18.1℃
  • 구름많음군산21.1℃
  • 구름많음대구19.6℃
  • 구름조금전주22.3℃
  • 구름조금울산19.4℃
  • 박무창원20.4℃
  • 흐림광주20.6℃
  • 구름많음부산20.5℃
  • 흐림통영20.6℃
  • 구름많음목포21.3℃
  • 구름많음여수20.4℃
  • 맑음흑산도19.7℃
  • 맑음완도20.3℃
  • 구름조금고창20.7℃
  • 흐림순천19.7℃
  • 구름조금홍성(예)19.5℃
  • 구름많음제주21.4℃
  • 구름조금고산20.9℃
  • 구름많음성산21.6℃
  • 구름조금서귀포21.9℃
  • 구름조금진주19.8℃
  • 맑음강화21.1℃
  • 맑음양평19.5℃
  • 맑음이천20.7℃
  • 구름조금인제17.5℃
  • 맑음홍천18.5℃
  • 맑음태백16.6℃
  • 구름조금정선군16.3℃
  • 맑음제천20.6℃
  • 구름조금보은19.1℃
  • 맑음천안20.6℃
  • 맑음보령21.3℃
  • 흐림부여20.8℃
  • 구름조금금산19.8℃
  • 맑음21.0℃
  • 맑음부안20.7℃
  • 맑음임실19.8℃
  • 맑음정읍19.8℃
  • 구름많음남원20.0℃
  • 맑음장수19.2℃
  • 구름많음고창군20.2℃
  • 구름조금영광군20.7℃
  • 맑음김해시20.8℃
  • 구름조금순창군19.8℃
  • 구름조금북창원21.6℃
  • 맑음양산시21.9℃
  • 구름많음보성군21.7℃
  • 흐림강진군20.6℃
  • 구름많음장흥20.6℃
  • 구름많음해남20.8℃
  • 구름많음고흥20.9℃
  • 구름조금의령군20.2℃
  • 구름조금함양군20.5℃
  • 구름많음광양시19.9℃
  • 구름많음진도군21.0℃
  • 맑음봉화18.2℃
  • 맑음영주19.1℃
  • 맑음문경20.5℃
  • 맑음청송군17.4℃
  • 맑음영덕19.7℃
  • 구름조금의성18.6℃
  • 맑음구미20.3℃
  • 맑음영천15.3℃
  • 맑음경주시16.5℃
  • 구름조금거창20.9℃
  • 구름조금합천19.9℃
  • 구름조금밀양19.6℃
  • 구름조금산청20.6℃
  • 구름많음거제20.7℃
  • 구름많음남해20.1℃
기상청 제공
영도 하리항, 해양관광복합형 어항으로 재탄생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뉴스

영도 하리항, 해양관광복합형 어항으로 재탄생한다

부산시, 영도구 동삼동 소재 ‘하리항’을 지방어항으로 지정

영도 하리항, 해양관광복합형 어항으로 재탄생한다

- 부산시, 하리항을 지방어항으로 지정‧고시 -

◈ 부산시, 영도구 동삼동 소재 ‘하리항’을 지방어항으로 지정 

◈ 기존 노후된 어항시설 보강 및 확충, 안전한 어업활동과 해양레저스포츠 접목 개발

 

영도하리항.png

<조감도> 출처 : 부산광역시


부산시 하리항이 지방어항으로 지정된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방어항 지정 요건이 충족되나 소규모 비법정어항으로 되어 있는 하리항을 도심형 해양관광복합형 어항으로 재탄생하기 위해『지방어항』으로 지정 고시한다고 밝혔다.


하리항은 해상낚시터를 갖추고 맨손물고기 잡기 및 어묵만들기 등 다양한 어촌체험을 할 수 있는 곳으로서 매년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으나 어선 계류시설 부족, 항내 방파제 등 시설이 노후해 안전사고 우려가 높은 곳이다.


이에, 부산시는 2015년 7월부터 지방어항 지정 계획 수립 및 용역비 2억원을 투입하여 기본계획 수립 용역, 전략환경영향평가, 사전재해영향성 검토, 중앙부처 협의 등 오랜 노력 끝에 하리항을 지방어항으로 지정하게 되는 것이다. 지방어항으로 지정이 되면 시비 등을 투입하여 개발이 가능하게 된다.


하리항은 남항과 동삼혁신지구, 북항을 연결하는 최고의 요충지로서 해양관광, 도시민의 휴식제공 제공은 물론, 다양한 해양레저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해양관광복합형 어항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향후 중앙부처 협의, 개발계획 수립, 관련 예산확보 등을 거쳐 외곽시설, 선착장, 물양장 등 시설 확충과 보강 이후에는 안전한 어업활동이 가능함과 동시에 해양레저 기능을 갖춘 다기능 복합어항으로 바뀌게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 어항이 어업인과 시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장소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